본문 바로가기
반려동물 특징

요크셔테리어 수명,성격 몰랐다면 함께 알아보기

by 어서들 오시개 난다윤 2021. 7. 22.

요크셔테리어

 

 

요크셔테리어 특징

요크셔테리어는 극소수의 마니아층이 찾는 견종입니다. 영국에서 시작되었으며 품격 있는 외모와는 다르게 고향은 험난하다고 소문난 요크셔가 기원입니다. 요크셔테리어라는 이름이 조그마한 테리어들을 데려와서 쥐 잡기 용도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오랜 시간에 걸쳐 품종 교배로 인해 요크셔테리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습니다. 요크셔테리어는 영국에서 별명으로 걸어 다니는 보석이라고 불릴 정도로 우아하면서 친근한 견종이죠. 한때 영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누구든 이목을 끄는 귀엽고 우아한 외모를 갖고 있지만, 자신이 예쁘다는 것 아는 것인지 콧대가 정말 높습니다.

 

 

요크셔테리어 성격

자신만의 세계관이 있어서 고집이 굉장히 세고, 강아지 훈련사들은 훈련이 가장 어려운 견종으로 뽑기도 합니다.  자신이 예쁘고 우아하다는 것을 알아서 고집이 강한 것은 아니고, 출신이 사냥개이기 때문이 가장 크며 타고난 특성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하지만 까칠함과 깔끔한 성격과 반대되게 애교가 많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한번 요크셔테리어를 경험한 견주들은 이 매력에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합니다. 마치 고양이와 비슷한 매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태생이 사냥견이라 큰 대형견들과 마주쳐도 전혀 겁이 없습니다. 싸우면 싸운다는 용맹함도 있습니다.

 

자신이 귀찮을 때는 주인이 와도 별 반응이 없지만, 자신이 심심하거나 필요한 것이 있을 때는 엄청난 애교를 부리는 얄밉다면 얄미운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호불호가 강해서 자신이 좋아하는 주인에게만 집착을 보입니다. 이런 성격 또한 고양이와 아주 유사합니다.

 

 

요크셔테리어 지능

요크셔테리어는 전 세계 강아지 중 지능이 20위 정도로 똑똑한 편에 속합니다. 똑똑한 지능이 한 고집하는데 어느 정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 예상합니다. 요크셔테리어와 비슷한 인기를 자랑하는 몰티즈가 60위인 것을 가만하면 굉장히 높은 지능을 갖고 있는 것이죠. 

 

주인에게 필요한 것이 있으면 의사표현이 적극적이기 때문에, 벨 누르기를 통해 교육을 시킨다면 어느 정도 주인과 의사소통이 가능합니다. 산책 가자, 밥 줘, 사랑해 등과 같은 자주 쓰는 단어들을 나눠서 교육을 시켜본다면 좀 더 주인과 많은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보통 강아지들은 자신이 대변을 싸면 그 대변이 털에 많이 묻거나, 심지어 먹어보는 강아지들도 있지만 요크셔테리어는 절대 자신의 몸에 묻지 않게 하려고 하며, 주인이 배변 패드를 치워주지 않으면 패드를 피해서 다른 곳에 배변을 해결합니다. 그만큼 깔끔한 성격이라 주인도 깔끔한 성격이라면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요크셔테리어 수명

요크셔테리어의 평균 수명은 12년~15년 정도로 주인의 관심에 따라 줄어들 수도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사랑으로 키운 요크셔테리어의 경우 최장 20년까지도 흔하게 삽니다. 오래 함께하고 싶다면 사랑으로 함께 해야 합니다. 몸무게는 최장 3.2kg까지 나가며, 체구는 평균적으로 23cm까지 큽니다. 이 부분도 영양상태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이보다 훌쩍 더 커버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또는 어떤 견은 반대로 정말 작아지도 합니다.

 

 

 

요크셔테리어 환경

요크셔테리어는 공용인 아파트나 빌라에서 키우기 적합합니다. 많이 짖거나 하지 않고 조용한 성격 때문입니다. 하지만 사냥견답게 주인 외에 낯선 사람에게는 짖을 수 있으므로, 항상 교육을 해줘야 합니다. 손님이 방문해도 조용히 있을 수 있도록 상황마다 주의 깊은 관리가 필요합니다.

 

새로운 환경에도 잘 적응하기 때문에, 산책이나 여행을 함께 가도 전혀 불안함이 없습니다. 이 때문에 여행을 자주 다니는 견주들도 요크셔테리어가 적합합니다. 심지어 높은 곳에서도 고소공포증을 잘 느끼지 않기 때문에 많은 곳을 함께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것만 보아도 참 매력이 많은 견종입니다.

 

 

요크셔테리어 주의할 점

소형견이 잘 걸리는 췌장염이 대표적입니다. 이 외에도 백내장, 녹내장이 잘 걸립니다. 통계적으로 80%~90%는 슬개골 탈구가 대부분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거의 대부분이 겪는 질병이기 때문에 항상 병원에 내원하여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털이 길어 많이 빠지며 빗질을 자주 해주지 않으면 털이 엉키고 피부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

 

 

매력적인 요크셔테리어, 그만큼 내 아이라고 생각하며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는 점을 확실히 알고,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는 주인 분들이 함께 했으면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