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려동물 특징

셔틀랜드 강아지 성격과 주의할 점

by 어서들 오시개 난다윤 2021. 7. 26.

셔틀랜드

 

셔틀랜드 강아지 특징에 대해 알아보자

 

셔틀랜드는 양치기 강아지로 유명합니다. 키는 최대 44cm까지 성장하며 무게는 12kg까지 성장합니다. 셔틀랜드는 셔틀랜드 섬이 고향이며, 그곳에서 유래했습니다. 현대에 들어서는 집에서도 반려견으로 많이 키우고 있지만, 옛날에는 농가나 양을 기우는 목장에서 사람의 일을 도와주는 강아지였습니다. 콜리와 비슷한 외형을 갖고 있어서 많이 헷갈리기도 합니다.

 

 

셔틀랜드 강아지 성격에 대해 알아보자

셔틀랜드는 외모에서부터 웃는 관상이며, 사람을 기분좋게 해주는 에너지를 갖고 있습니다. 외모와 성격도 비슷하게 사람을 잘 따르고, 주인에게는 특히나 잘 따릅니다. 셔틀랜드는 이러한 좋은 성격과 매력적인 외모로 인해 사람들에게 인기가 너무 많아서, 교배를 무리하게 진행하였고 그 결과 헛짖음이 강한 강아지로 변질되기도 하였습니다. 사람의 욕심에 의해서 지나친 교배를 시키는 것은 매우 마음이 아픕니다. 셔틀랜드는 타고나기를 지능이 매우 뛰어나서 훈련에 금방 적응하는 편이며, 터그나 공놀이 같은 시시한 놀이에는 금방 싫증을 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머리를 쓸 수 있는 놀이를 해주면 좋습니다. 셔틀랜드는 잘 훈련을 시키면 정말 천재라는 소리도 많이 듣는 견종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훈련에 의해서 셔틀랜드는 6개월차 이후 같은 종이라도 많은 차이가 납니다. 사람은 관상을 보고 미래를 예측하지만, 강아지는 주인을 보면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고 합니다. 특히나 셔틀랜드 같은 똑똑한 강아지들은 매우 사나워지거나 짖음이 심하다면 그것은 100% 주인의 역량이 부족하며 무능력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셔틀랜드는 타고나기를 사람을 좋아하고 사납지가 않기 때문에, 어린 아이와도 금방 친해지고 잘 어울리며 작은 강아지와도 잘 놀기 때문에 사교성이 매우 뛰어납니다. 보통 아이를 키우고 있을 경우 셔틀랜드를 추천하기도 합니다.

 

 

셔틀랜드 털에 대해 알아보자

셔틀랜드는 이중모로 털이 2겹으로 되어 있습니다. 살이 보이지가 않을 정도로 촘촘하게 나있습니다. 이렇게 촘촘하고 수북한 털은 추운 곳에서 매우 생존력이 높음을 보여줍니다. 또한 체온 유지나 비바람에도 잘 적응합니다. 하지만 셔틀랜드를 키우는 견주들은 이 털 때문에 많이 고생합니다. 워낙 숯이 많고 털이 길며 많이 빠지기 때문에 빗질을 자주 하지 않으면 엉키게 됩니다. 또한 샤워할 때도 시간이 오래 걸리고 드라이기로 말릴 때 안쪽까지 말려야 하기 때문에 다른 강아지들에 비해 시간이 2배로 걸리기도 합니다. 또한 한번 빗질을 해주면 거의 한 뭉텅이씩 나옵니다.

 

옷에 털이 끼거나 붙는것은 빗질을 해줘도 어쩔 수 없이 감안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강아지를 키우는 견주들은 이 정도의 불편함은 당연히 감수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만약 털이 싫으시다면 웬만하면 고양이를 키우시기를 추천드립니다. 극소수의 강아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털이 빠지거나 묻으며, 셔틀랜드의 경우 유독 많이 빠지는 것입니다. 셔틀랜드는 샤워 후 잘 말리지 않아서 안쪽이 습한 상태로 있으면 피부 질환에 걸리기 쉽습니다. 매력적인 셔틀랜드는 그만큼 많은 애정을 필요로 합니다.

 

셔틀랜드를 키우며 주의할 점

셔틀랜드를 키우며 주의할 점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셔틀랜드는 사교적임과 동시에 굉장히 소심하며 낯을 많이 가립니다. 셔틀랜드가 짖는 것은 대부분 겁이 많고 민감하기 때문입니다. 겁쟁이 셔틀랜드는 그만큼 주인에게 많이 의지 합니다. 주인에게 강력한 믿음이 있으면 짖음도 줄어들기 때문에 아주 어렸을 때부터 교육을 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산책 시에도 주인이 자신을 보호해줄 것이라는 확실한 믿음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지나가는 대형견이나 다른 강아지가 있을 경우 주인 다리 옆에 붙게 해야 하며, 잠깐 멈춰서 간식을 먹는다던가 마음에 여유를 주는 훈련을 시켜야 합니다. 잘 교육된 강아지들은 산책하면서 주인의 얼굴을 보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주인에게 어떠한 명령이 떨어졌을 때, 바로 주인의 명령을 수행하기 위함입니다. 이처럼 주인을 100% 믿게 되면 반려견은 마음의 안정을 찾으며, 사나운 강아지든 겁쟁이 강아지 든 간에 많은 도움을 받습니다.

 

셔틀랜드는 충분한 사회화 교육과 주인과 함께하는 교육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또한 에너지가 매우 넘치기 때문에 산책을 하루에 3~4번은 나가줘야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집에서 뛰거나 무언가를 물어뜯으며 스트레스를 풀 것입니다. 이 경우에는 충분한 산책을 통해 에너지를 발산시켜주지 못한 경우이기 때문에 정말 많은 관심을 필요로 하는 것입니다.

 

산책과 털 문제로 인해 많은 관심이 필요하지만, 그만큼 충성심이 높고 사교적인 셔틀랜드는 주인과 많은 시간을 필요료 하기 때문에, 직장을 다니는 사람들에게는 걸맞지 않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