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4

코몬도르(Komondor) 상세 특징,성격 알아보기 독보적인 존재감 코몬도르(Komondor) 특징 코몬도르는 아시아 여러 지역에서 서식했던 강아지로, 특히 헝가리에서 목양견으로 많이 활동했습니다. 헝가리에서 생활하는 부족들을 통해 카르파티아 지역에서 유입된 것이 최초의 고향이라고 합니다. 체중은 65kg까지 어마어마하게 나가며 상체는 80cm 이상 자라기도 합니다. 암컷이냐 수컷이냐에 따라 사이즈는 10cm 정도 차이가 있습니다. 대형견인 코몬도르(Komondor)는 외형부터가 압도적인 인상을 줍니다. 타고난 습성이 양 떼를 몰거나 사냥을 돕는 강아지이기 때문에 그 습성이 남아 있어 코몬도르가 서 있으면 인상부터 체형, 그리고 타고난 인상으로 인해 만약 줄이 풀어져 있는 코몬도르라면 두려움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또한 상남자의 느낌을 주는 견종이기 때문.. 2021. 7. 28.
올드 잉글리시 쉽독(Old English Sheepdog) 습성 알아보기 올드 잉글리시 쉽독(Old English Sheepdog) 특징 고향이 영국인 올드 잉글리시 쉽독(Old English Sheepdog)은 콜리(Collie)를 교배해서 만든 견종입니다. 누가 봐도 대형견인 올드 잉글리시 쉽독은 몸무게는 50kg~65cm까지 성장하며 몸무게는 최고 40kg 이상 나가기도 합니다. 대형견 중에서도 정말 큰 편에 속합니다. 털이 수북해서 시야를 가리는 헤어스타일이라고 불리기도 하며, 우리나라에서 익히 들어 알고 있는 삽살개와 외형이 비슷합니다. 고향이 영국이기 때문에 영국의 삽살개라고도 불리기도 합니다. 올드 잉글리시 쉽독(Old English Sheepdog) 외모 올드 잉글리쉬 쉽독(Old English Seepdog)은 대형견을 키우는 견주들에게 인기가 많은 견종으로 .. 2021. 7. 28.
코통 드 튈레아르(Coton de Tulear) 상세 특징 코통 드 튈레아르(Coton de Tulear)의 특징 코통 드 튈레아르(Coton de Tulear)는 발음에서 알 수 있듯이 프랑스어입니다. 마다가스카르 섬이 고향이며, 그곳에서는 톨리아라(Toliara)로 불렸습니다. 이름에서 느낄 수 있는 것처럼 무언가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강아지입니다. 비숑 프리제나 몰티즈와 비슷한 견종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코통 드 튈레아르는 좀 더 비싼 견종입니다. 아직까지는 우리나라에서는 조금 희귀한 편에 속하며 3kg~7kg까지 성장합니다. 수명은 최대 16년까지 살 수 있으나, 주인의 관리와 환경에 따라 20년까지 사는 경우도 있습니다. 왠지 프랑스 이름을 붙여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자아내는 것과 같이 특징은 피부가 조금 건조한 편이라 기름이 많이 없어서 특.. 2021. 7. 28.
웰시코기 성격과 생김새, 그리고 특징을 알아보자 웰시코기 생김새 특징 영국 웨일스 지역이 고향인 웰시코기는 다리가 짧고, 얼굴은 흡사 살찐 여우와 비슷합니다. 웰시코기는 타고나기를 소몰이 견으로 알려져 있지만, 짧은 다리로 열심히 달리는 것을 보면 우리는 웰시코기를 사랑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체형 덕분에 높은 곳에서 내려오거나 올라갈 때 불편함을 겪습니다. 엉덩이 부분도 동그랗고 귀여워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견종 중 하나입니다. 다리가 짧아서 많은 사람들은 웰시코기를 소형견이라고 오해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웰시코기는 작지 않습니다. 신장은 무려 32cm까지 자라며, 체중은 18kg까지 나가기 때문에 중형견에 가깝습니다. 웰시코기가 어렸을 때의 모습은 거의 말도 안 되는 귀여움을 자랑합니다. 수많은 매체에서도 이 귀여움을 알리는 방송을 많이 .. 2021. 7. 28.